The Trace of The Box - The Dawn Market
궤적(櫃迹) - 새벽 시장


The Dawn Market

The triangle in Vasco Popa’s “Prudent Triangle” resembles close to a pyramid shape. Four triangular sides form one shape and breaks at some point, and the fourth triangular side that is at the burning center breaks again three times to create another triangle and on and on.

The reason why Moojin Brothers chose this poem is because the image of triangle is clearly portrayed, and the points that its movement show resembles various time, situation, images, etc. The scene that geometric and abstract language of poem doesn’t stay at the abstractness. Rather, the more specific aspect of life can be captured through such abstractness.

Moojin Brothers considered the abstract triangle symbolizes the history and time of humans. In particular, the part where triangles break and new triangle forms from the bottom can be interpreted in different ways. It could be the creation and decline of civilization, it could be reflecting our days, or it could be this moment or the moment. In the possibility of infinite interpretation, Moojin Brothers chose the early morning- the time when, while everything breaks away and is precipitous, something stirs and forecasts the beginning of another day.

And the place that presents early morning time in the most physical and visible way was the dawn market- the place that opens up before sunrise and sells everything that is needed in survival. Of course, there are many places that begins something in the early morning in this city. More than expected number of people are up at the time when people think would be asleep, such as temples, churches, conveniences stores or milk/newspaper branches. In such early morning scene, the reason why Moojin Brothers chose the market is because it is the place that shows the most plain aspect of human life. It is the place that the most clearly shows what is needed and what needs to be sacrificed in order to lighten up the civilization that we enjoy.

At anywhere in the dawn market that Moojin Brothers visited, there was no service or kindness that is seen in supermarkets during the day, or waiting to make payment. A large sum of money is traded in the earliest time, and massive amount of goods are disassembles and scattered in an instant, and people move so busily and urgently without greetings. Humans’ desire for money and wealth is expressed in the quickest and the most accurate way.

For example, at Majang Meat Market, cows and pigs that are just butchered are hung from the ceilings of gigantic trucks that are lined up, bleeding. As the truck door opens, workers in raincoat place one butchered animal on their shoulder and begin delivering to stores. No one takes break of stops working. There is no time to be lazy in order to empty out trucks that are lined up.

Butchers that had butchering knives wrapped up in newspaper examine the bodies of livestock that are lined on large cutting board and begin disassembling. When everyone’s asleep, or when the sun begins to rise, hundreds of butchered animals and fishery products are moved around, and people need to move quickly so the lives that died just before the dawn turn into quality products. In the dark alleys of the market where everything is stopped, the active movements of money and dead animals show clear contrast (here, money refers to all the expenses and profits that go back and forth in the night market, including vehicle expense, labor expense, electricity bill, etc.). Even the flowers that decorate our lives beautifully are mere consumer goods that are quickly moved from one truck to another in the night market.

Moojin Brothers captured such scene using infrared camera. Of course, infrared imaging needs to be done during the day with plenty of light. However, Moojin Brothers wanted to depend on the lights of market and streets and capture the glowing light of night that comes from dark market. They decided to work at night to capture the dim light that lights up the flow of consumer goods and money. As a result, the scenery and objects were distorted, and modified images were created due to unexpected natural light and lighting, as well as the light from products.

Of course, Moojin Brothers weren’t satisfied with such result and overlapped each image into a slide. In Vasco Popa’s poem “Prudent Triangle”, each triangular side broke and combined endlessly. Moojin Brothers’ work was created through such moving images as well. As the fourth triangle on the bottom divided its body into many pieces to create another triangle, Moojin Brothers put hundreds of images that they captured using infrared camera in different ways to capture a new morning scene.

Result of developed images of night market over many nights was strangely discrepant from the images of night market that each Moojin Brother remembered. What the infrared camera captured reversed night and day, or the skewer that was stuck in the meat was emphasized more due to strong light; thin stems of plants looked like sharp blade edges. Images that became too vague to categorize into livestock, fishery or plant markets remained as what were selected by darkness and light.

About 80 slide films were created by numerous conditions such as the environment of dawn market, conditions that Moojin Brothers worked under, temperature, light, etc. Along with the slides, Moojin Brothers will be exhibiting the original text of Vasco Popa’s poem and schematized drawings. Just like the fragments of triangles, the audience will be able to break and organize images according to their own thoughts and ideas by combining the slide images, the form and drawings.

Project, The Trace of The Box

The word ‘The trace of the box Project’ in Korean is the combination of the word ‘box’ that holds books and objects, and the word ‘trace’ that refers to footprints or tracks. ‘box’ refers to the origin where Moojin Brothers’ work began, and also the space that holds various books and materials needed for work. In reality, it is the place where the tools, materials and text materials that Moojin Brothers keep after completing the work. New work, of course, begins from there that it is the physical space where beginning and end of work are repeated endlessly. It doesn’t have to be in the form of a ‘chest.’ It can be a living box, bookshelf, small drawer or box, or an imaginary library like the mind palace in the ancient people. Anywhere where records of typing or works are stored is fine.

‘Trace’ is the tracks that began from the ‘box’. It refers to what others’ writing, drawing or voices left to ‘me’- or it could be a new idea that was discovered from others’ records or a strange image that was created from all the materials that are scattered around. In front of someone else’s work, ‘I’ am not just someone that see, listens and feels, but someone that ‘discovers.’ The feelings of awe, curiosity and unfamiliarity that arise in front of someone’s texts or images are various aspects within myself that appear when I discover someone else’s work.

Eventually, discovering something strange from someone’s text is due to my sensitive condition that feels unfamiliarity in it. Therefore, what needs to be captured at this time is the condition of my perception that takes other’s work strange- what makes me uncomfortable or comfortable. Based on my experience, the more unfamiliar and difficult the text is, and the farther the material is in terms of space and time, it created better conditions to experience new ‘myself’.

Project, The Trace of The Box began from this curiosity and conclusion. Then how can I convert what began from someone else’s position into work? Although the work is created willingly on my own discretion, other’s influence is somewhat added to it. However, Project, The Trace of The Box doesn’t stop at simple citation or application, but accepts the unique logic, idea or result of reason that each text embraces and creates something new from it. As a result, Project, The Trace of The Box will be the work that enables what Moojin Brothers didn’t experience before, or did not attempt to do by becoming a guide of some sort either conceptually or formally.



새벽 시장

⌜신중한 삼각형⌟에 등장하는 삼각형의 모형을 재현하면 피라미드 형태에 가깝다. 네 개의 삼각형 면이 하나의 형태를 이루다 어느 순간 부서지고, 결국엔 그 아래의 불타는 중심에 있는 네 번째 삼각형 면이 세 번 부서져 또 삼각형이 만들어지길 반복한다.

무진형제가 이 시를 선택한 이유는 다음과 같다. 삼각형이란 이미지가 분명하게 그려진다, 그리고 그것의 움직임이 보여주는 지점이 너무도 다양한 시간과 상황과 이미지 등을 연상케 한다. 매우 기하학적이고 추상적인 시의 언어가 모여서 그려내는 풍경이 그 추상성에만 머무르지 않는다.

물론 무진형제는 이 시의 추상성을 통해 우리의 구체적인 삶의 단면을 포착하려 했다. 추상적인 모형의 삼각형이 인간의 역사와 시간을 상징하는 것이라 보고 그것이 끊임없이 부서지고 세워지기를 반복하는 역사적 현상이나 장면에 주목한 것이다. 특히 삼각형이 부서지고 그 아래로부터 다시 새로운 삼각형이 만들어진다는 구절은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인류문명의 생성과 쇠퇴일 수도 있고, 어쩌면 우리의 하루를 반영할 수도 있다고 보았다. 무진형제에게는 새벽의 시간을 뜻했다. 하루의 시간이 모두 부서지고 황량한 가운데서 무언가 꿈틀대고 부서지면서 또 다시 하루가 시작되는 새벽의 시간을 말이다.

물론 새벽이라 해서 단순히 시간에 의해 변화하는 풍경을 담은 것은 아니다. 무진형제에게 새벽 시간에 가장 인상 깊은 장소는 바로 새벽시장이었다. 해뜨기 전, 어두컴컴한 시간에 가장 먼저 문을 열고 생존에 필요한 온갖 것들을 판매하는 곳 말이다. 이 도시에서 새벽에 무언가를 시작하는 곳은 너무도 많다. 불교사원과 교회, 편의점, 우유나 신문 배달소 등 모두가 잠든 시간이라 생각하는 시간에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깨어있다. 그런 새벽의 풍경에서 무진형제가 하필 시장이란 공간을 택한 것은 가장 이른 시간에 문을 연 시장이야말로 인간 삶의 민낯을 잘 보여주는 곳이라 여겨서이다.

무진형제가 방문한 새벽시장 어디에도 낮에 방문한 마트나 시장에서의 서비스, 친절, 혹은 결제를 위해 기다리는 장면이 없었다. 가장 이른 시간에 거액의 돈이 오고 가고, 전국에서 올라온 대량 물품들이 순식간에 해체되어 흩어지며, 사람들은 너무도 바쁘고 다급하게 움직이다 인사도 없이 흩어진다. 돈과 재화를 향한 인간들의 욕망이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압축적으로 표출된다. 가령 마장동 축산시장에서는 코를 찌르는 고기 비린내 속에서 거대한 트럭들이 줄지어 들어서면 그 속에서는 이제 막 도축된 백 키로가 넘는 소와 돼지 수십 마리가 트럭 천정의 갈퀴에 매달린 채 피를 철철 흘리고 있다. 트럭 문이 열리자마자 비옷을 입은 일꾼들이 등장해 도축된 가축을 한 마리씩 얹고 가게 곳곳으로 나르기 시작한다. 어느 누구도 쉬거나 일을 멈추는 법이 없다. 줄지어선 트럭 안의 것들을 비워내려면 누구도 게으름을 피울 여유 따윈 없는 것이다. 이어서 긴 도축용 칼을 신문지로 둘둘 말아 무심하게 다니던 기술자들이 대형 도마 앞에 놓인 가축들의 몸체를 이리저리 살피다 해체를 시작한다. 모두가 잠든 시간, 혹은 해가 어슴푸레 뜨기 시작한 시간에 새벽시장에서는 수백 마리의 도축된 생명체들과 수산물들이 이리저리 옮겨 다니고, 사람들은 해 뜨기 전 죽은 생명체들이 질 좋은 상품이 되도록 발 빠르게 돌아다닌다.

모든 것이 멈춰있는 어두컴컴한 시장 골목마다 화폐와 죽은 생명체의 활발한 이동이 너무도 선명하게 대비되어 보인다.(화폐란 비단 돈더미뿐만 아니라 차량운임비용, 인건비, 전기세 등등 새벽시장에서 장사하고 이동하는 사람들이 말하는 제반 비용과 그들 사이에서 오가는 이윤을 통칭한다.) 우리의 삶을 아름답게 장식하는 화훼상품조차 새벽시장에서는 그저 이 손에서 저 손으로 이 트럭에서 저 트럭으로 화폐더미와 함께 빠르게 이동되는 소비재에 불과해 보인다. 그 광경을 보고 있다 보면 우리 삶을 움직이고 있는 이면을 보게 된다.

무진형제는 그러한 시장의 풍경을 적외선카메라로 포착했다. 적외선 촬영은 빛이 풍부한 낮에 찍어야 하지만 무진형제는 오직 시장과 거리의 조명에 의존해 어두컴컴한 시장의 밤풍경을 담아보았다. 새벽의 군상들 사이에서 유일하게 빛을 발하는 소비재와 화폐의 흐름처럼 어둠 속에서 빛나는 시장의 풍경을 담기 위해 밤에 찍는 모험을 감행했다. 그 결과 풍경과 사물은 왜곡되고, 예상치 않은 자연광과 조명, 그리고 상품들이 발하는 빛 등에 의해 변형되었다.

그리고 그 하나하나의 이미지가 담긴 필름을 조합해 슬라이드로 연결해 보았다. 바스코 포파의 시 ⌜신중한 삼각형⌟에서 각 삼각형의 면은 끊임없이 부서지고 다시 조합되길 반복한다. 무진형제의 이번 작업 또한 그러한 무빙 이미지에 따라 만들어졌다. 사진은 때론 풍경과 사건의 이미지를 파편적으로 포착해내기도 한다. 여러 날을 새벽시장에서 촬영을 하고 현상해본 결과물은 무진형제 각자가 기억했던 새벽시장의 이미지와 묘하게 어긋나 있었다.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포착한 곳은 밤과 낮을 뒤집어 놓기도 했고, 의도치 않게 고기에 꽂아둔 꼬챙이가 강한 빛에 의해 더욱 부각되기도 했으며, 가느다란 식물의 줄기는 날카로운 칼날처럼 찍히기도 했다.

각각의 이미지들을 모아놓고 보니 마치 바스코 포파의 시 속의 누군가가 삼각형을 만들고 부순 것처럼, 혹은 삼각형 스스로 모였다 해체되길 반복한 것처럼 각각의 이미지들의 더미가 만들어졌다. 축산, 수산, 화훼 시장이라는 구분도 사라지고 이미지들은 오직 어둠과 빛에 의해 선택되고 사라진 것들만 남았다.

결국 새벽시장의 환경, 무진형제가 작업한 여건, 기온, 빛 등 무수한 조건들에 의해 변형된 이미지 조각이 만들어졌고, 무진형제는 이러한 이미지들을 겹쳐 새로운 이미지들을 탄생시켰다. 약 80여장의 이미지가 만들어졌고, 이는 슬라이드 이미지로 상영될 것이다. 아울러 바스코 포파의 시 원문과 드로잉으로 도식화 한 작업들이 함께 전시된다. 삼각형의 파편처럼 관객들 또한 무진형제가 제시한 슬라이드 이미지, 시의 원문, 그리고 드로잉 등을 조합해 각자가 나름의 생각과 관념에 따라 이미지를 새롭게 부수고 조직할 수 있을 것이다.

궤적(櫃迹) 프로젝트

‘궤적(櫃迹)’은 책과 물건이 담긴 상자를 뜻하는 ‘궤(櫃)’와 발자국이나 자취를 뜻하는 ‘적(迹)’을 합한 글자다. '궤(櫃)'는 무진형제 작업의 시작점이자 평소 여러 책과 작업에 필요한 재료 등을 넣어두는 공간 박스와 같은 곳을 의미한다. 실제로는 무진형제가 작업을 마친 뒤 어지럽게 널린 공구와 재료, 그리고 온갖 메모들로 빵빵해진 텍스트 자료들을 다시 정리해 보관하는 곳이다. 새로운 작업 또한 그곳으로부터 시작된다. 작업의 시작과 끝이 끊임없이 반복되는 물리적 공간이라 할 수 있다. 꼭 '궤(櫃)’의 형상이 아니어도 된다. 공간박스, 책장, 작은 서랍이나 수납함, 혹은 고대인들의 기억의 궁전처럼 머릿속에 지은 도서관이어도 된다. 타자의 기록이나 작품들이 보관된 곳이라면 어디든 상관없다.

'적(迹)’은 '궤(櫃)’로부터 시작된 자취 또는 흔적이다. 타인의 글과 그림, 목소리 같은 것이 '나'에게 남긴 것들을 뜻한다. 또는 타인의 기록으로부터 발견한 새로운 개념이나 어지럽게 널린 재료들로부터 생성된 기이한 이미지가 될 수도 있다. 타인의 작업 앞에서 '나'는 곧 단순히 보고 듣고 느끼기만 하는 자가 아니라 '발견하는 자'다. 누군가의 텍스트나 이미지를 감상하며 드는 경외감, 의문, 낯설음 같은 것들은 다른 사람의 작업을 발견할 때 나타나는 다양한 내 안의 양상이다. 결국 어떤 이의 텍스트로부터 매우 생경한 것을 발견한 것은 그것에 익숙하지 않고 낯설게 느낄 수밖에 없는 나의 어떤 감각적인 조건 때문이다. 때문에 이때 포착해야 하는 것은 타인의 작품을 낯설게 받아들이고 있는 내 인식의 조건 같은 것이다. 무엇이 나를 불편하게 하거나 편안하게 만드는가. 경험상 낯설고 난해한 텍스트일수록 새로운 '나'를 경험하기에 더없이 좋은 조건을 만들어주었다. <궤적(櫃迹)>프로젝트는 이러한 의문과 결론으로부터 시작되었다.

그렇다면 타인의 자리로부터 시작된 것들을 어떻게 작업화 할 수 있을까. 물론 아무리 자의적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라 해도 타인의 영향이 어느 정도 들어가기 마련이다. 하지만 <궤적(櫃迹)>프로젝트는 단순한 인용이나 응용에 그치지 않고, 텍스트마다 지닌 고유한 논리나 개념 혹은 사유의 길을 그대로 따라가 보는 작업이다. 그 결과 <궤적(櫃迹)>프로젝트는 개념적으로든 형식적으로든 텍스트가 하나의 길잡이가 되어 무진형제가 지금까지 해보지 못한 작업, 시도하지 못했던 것들을 어느 정도 가능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