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race of The Box - A Better World
궤적(櫃迹) - 좋은 세상


A Better World

This video includes the ballot counting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that took place on May 9, 2017. Ballot counting at Paju City Hall was filmed right after the election. The video begins from the ballot boxes from each poll being moved into the location and captured the way home at early morning. For this work, Moojin Brothers captured two types of images in one screen. The bigger frame of film is the result of temperature measurement inside the ballot counting location that is captured using thermo-graphic camera. The ballot counting scene is at the center of image, and the image of the same place captured using thermo-graphic camera are played simultaneously while the temperature changes each moment. The film shows the overall ballot counting process from ballot counting announcement to opening the box and electronic ballot counting realistically. From endless ballots pouring out, hands that sort and categorize them, and the electronic ballot counting machine that works busily- it tried to capture the calm yet tense scene as realistic as possible.

However, this Presidential Election was rather special due to the series of political issues. The election, taken place prior to the summer, was more fierce than ever. Impeachment of former president, candlelight revolution, and the very first election observation by the organization called ‘Civic Eyes’. Moojin Brothers wanted to capture the desire of people that cast their previous votes in the complex political situation.

What is this political desire that the voters had in mind? If you think about it, its spectrum can be so diverse. People in the political world raise their voices to protect their power, and the citizens are divided according to their environment or profit, in terms of the party or candidate that they support. Before deciding whose desire is higher or correct, everyone called for political reformation as the first condition to ‘A better world’ for each and every one of them. Whether it is good for everyone for oneself, perhaps everyone thought that they ca create a better world that they dreamed of through the election.

Then how can this desire be expressed? Moojin Brothers decided to capture the heat of ballot counting scene after a long consideration, and chose thermo-graphic camera for this work. However, they found something very interesting from the video that they shot through the thermo-graphic camera. Due to the nature of this camera, when it shoots the same part for a long time, the boundary begins to disappear and images combine, and this strange effect seemed like a ghost, or it sometimes looked like human eyes when multiple lights were captured. The heat that was captured from people was transferred to surrounding objects as time passed. This heat was reflected on votes that what was blue in the beginning was captured red in the end.

At first, they wanted to speak about something political and philosophical. But it would create a huge discrepancy from this ballot counting video. At the place with raging ballots, political stance or opinion was useless. So they thought differently. What would be the reason that people obsess about the election as they have election campaigns, vote under strict surveillance and raise question about the fairness of electronic ballot counting?

Moojin Brothers found the answer to this question in Good World. Regardless of age and gender, the vote that we cast perhaps embraces the good world that each dream of- along with the idea that election may be the falsehood that one person’s good world can’t be realized.

Hölderlin’s poem was selected in this context. They couldn’t grasp the meaning of the poem for a long time. The image that stood in the head, and the world that was expressed in “Bread and Wine” didn’t hit home. It had stayed as a curiosity as to what each other’s possession or standard was. But while editing the video, a line from this poem hit home. Although the appearance may be difference, there was a thought that everyone must be dreaming of the world that is described in the poem. Looking at the red stamp on the ballot, they could vaguely understand what the standard was, and something of their own was given.

The scenes of streets at the end of the video is the scene that Moojin Brothers shot on their way home. A very tiring day from the observation of election to ballot counting, everyone at the ballot counting location all looked very tired, and looked like they wanted to rest despite the result of the election. From some woman’s bright to cheerful voice in the scene and people greeting, the voices of tired people at ballot counting scene were recorded. That day, perhaps they wanted to take a rest for their own, past numerous events from candlelight demonstration to impeachment, political battle and election. Moojin Brothers also captured the scene of streets using thermo-imaging camera on their way home, and for some strange reason, the dark sky and trees on the street were captured red. The streets seen through thermo-imaging camera was like another world- whether it is a better world or not.

Project, The Trace of The Box

The word ‘The trace of the box Project’ in Korean is the combination of the word ‘box’ that holds books and objects, and the word ‘trace’ that refers to footprints or tracks. ‘box’ refers to the origin where Moojin Brothers’ work began, and also the space that holds various books and materials needed for work. In reality, it is the place where the tools, materials and text materials that Moojin Brothers keep after completing the work. New work, of course, begins from there that it is the physical space where beginning and end of work are repeated endlessly. It doesn’t have to be in the form of a ‘chest.’ It can be a living box, bookshelf, small drawer or box, or an imaginary library like the mind palace in the ancient people. Anywhere where records of typing or works are stored is fine.

‘Trace’ is the tracks that began from the ‘box’. It refers to what others’ writing, drawing or voices left to ‘me’- or it could be a new idea that was discovered from others’ records or a strange image that was created from all the materials that are scattered around. In front of someone else’s work, ‘I’ am not just someone that see, listens and feels, but someone that ‘discovers.’ The feelings of awe, curiosity and unfamiliarity that arise in front of someone’s texts or images are various aspects within myself that appear when I discover someone else’s work.

Eventually, discovering something strange from someone’s text is due to my sensitive condition that feels unfamiliarity in it. Therefore, what needs to be captured at this time is the condition of my perception that takes other’s work strange- what makes me uncomfortable or comfortable. Based on my experience, the more unfamiliar and difficult the text is, and the farther the material is in terms of space and time, it created better conditions to experience new ‘myself’.

Project, The Trace of The Box began from this curiosity and conclusion. Then how can I convert what began from someone else’s position into work? Although the work is created willingly on my own discretion, other’s influence is somewhat added to it. However, Project, The Trace of The Box doesn’t stop at simple citation or application, but accepts the unique logic, idea or result of reason that each text embraces and creates something new from it. As a result, Project, The Trace of The Box will be the work that enables what Moojin Brothers didn’t experience before, or did not attempt to do by becoming a guide of some sort either conceptually or formally.



좋은 세상

2017년 5월 9일에 치러진 장미대선 개표과정을 담은 영상이다. 5월 9일 투표가 끝난 직후 파주 시청에서 개표현장을 촬영했다. 영상은 각 투표소로부터 도착한 투표함이 개표장 안으로 이동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새벽 귀갓길의 풍경을 담아냈다.

이번 작업을 위해 무진형제는 한 화면에 두 가지 방식의 영상을 담았다. 영상의 큰 틀은 열화상 카메라로 찍은 영상에 표시된 개표장 내의 온도 측정 결과이다. 시시각각으로 온도가 바뀌는 와중에 영상의 중심에는 개표 현장의 실사 영상이, 그리고 그 아래에 같은 장소를 열화상 카메라로 담은, 두 개의 영상이 동시에 상영된다. 영상은 개표를 알리는 멘트와 함께 투표함 개봉부터 수개표를 거쳐 전자개표에 이르는 개표 과정 전반을 사실적으로 보여준다. 끊임없이 쏟아져 나오는 투표용지, 이를 정리하고 분류하는 손동작, 그리고 빠르게 돌아가는 전자 개표기 등. 차분하면서도 긴박하게 돌아가는 현장의 분위기를 최대한 사실적으로 담아내려 했다.

그런데 이번 선거는 장미 대선이 치러진 일련의 정치적인 사건들로 가득했다. 여름을 앞두고 치러진 선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겁게 진행되었다. 전직 대통령 탄핵, 촛불혁명, 그리고 선거사상 최초로 시민의 눈이라는 단체에 의한 선거 감시 등. 그 어느 때보다 선거에 대한 관심이 높은 해였다. 무진형제는 그러한 사람들의 열망을 담아보고 싶었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도대체 사람들의 정치적인 열망이 무엇일까 생각해보니 그 스펙트럼이 너무도 다양했다. 정치에 몸담고 있는 사람들은 권력을 지키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일반 시민들도 각자의 환경과 이익에 따라 지지하는 정당이나 후보가 나뉘었다. 누구의 열망이 더 높고 옳다 하기 이전에 모두가 각자에게 '좋은 세상'을 꿈꾸며 그 첫 번째 조건으로 정치개혁을 부르짖었다. 모두에게 좋은 것이든, 혹은 나에게만 좋은 것이든, 모두가 투표를 통해 자신이 그린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 생각했던 게 아닐까.그렇다면 그 다양한 열망들을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무진형제는 고민 끝에 개표 현장의 열기를 그대로 담아내고자 했고, 이를 위해 열화상 카메라를 선택했다. 그런데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에서 아주 재미있는 부분을 발견하였다.

열화상 카메라 특성상 어느 한 부분을 오랫동안 잡고 있으면 어느새 경계가 무너져 영상들이 합쳐지는데, 그 기괴한 모습이 괴물 같기도 하고, 여러 개의 조명을 찍으면 사람의 눈처럼 변하기도 했다. 또한 사람들에게서만 발견했던 열기는 시간이 지날수록 주변의 물건에도 전달되었다. 사람들의 열기가 투표용지에도 고스란히 반영되어 처음에는 파랗게 보이던 게 막판에는 시뻘겋게 포착되기도 했던 것이다.

처음에는 이러한 것들을 통해 정치적이고 철학적인 무언가를 얘기하고 싶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그건 이번 개표영상에 크게 어긋나는 것 같았다. 모든 후보를 지지한 사람들의 한 표 한 표가 넘실대는 곳에서 정치적인 입장이나 의견 등은 무용지물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생각을 달리하게 되었다. 우리는 그처럼 열정적으로 선거운동을 하고 삼엄한 감시 속에서 투표를 치르며, 전자개표에 대한 공정성에 이의를 제기하면서까지 선거에 매달리는 이유가 뭘까.

무진형제는 그에 대한 답을 좋은 세상에서 찾았다. 남녀노소, 좌우를 막론하고 우리가 행사하는 한 표에는 각자가 꿈꾸는 좋은 세상이 담겨있는 게 아닐까. 그렇기 때문에 선거란 어느 한 사람만의 좋은 세상이 결코 실현될 수 없는 허망함일 수도 있다는 생각과 함께 말이다.

횔덜린의 시는 이러한 의미에서 선택했다. 오랫동안 그 의미를 잘 알지 못했던 시였다. 머리 속에 확 그려지는 이미지, ⌜빵과 포도주⌟의 시 속에서 표현된 세계가 사실 잘 안 와닿았다. 각자의 것, 척도 등 그것이 의미하는 게 무엇인지 오랫동안 의문이었다. 그런데 개표영상을 편집하고 고르다 문득 위의 시 한 구절이 확 와 닿았다. 각자 그 양상은 다르겠지만, 모두가 시 속에서 묘사된 세상을 꿈꾸고 있으리라는 생각이 들어서다. 개표현장에서 1번부터 15번까지 찍힌 빨간색 도장을 보며 척도가 무엇인지 자신의 것이 주어졌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어렴풋이 알 수 있었다.

영상 말미의 거리 풍경은 무진형제의 귀가 길에 촬영한 풍경이다. 투표 참관에 이어 개표장 관람까지 하느라 몹시 피곤했던 하루, 결과가 어떻든 개표장 안 사람들은 막바지에 이르는 동안 모두가 피로해 보였고, 쉬고 싶어 보였다. 거리 영상과 함께 들리는 어떤 여인의 밝고 경쾌한 목소리, 사람들이 인사하는 소리 또한 개표 현장에서 피로한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내뱉는 소리가 녹음된 것이다. 그 하루, 어쩌면 촛불시위와 탄핵과 정치공방과 투표에 이르기까지 무수한 사건들로 가득했던 지난한 과정을 지나 드디어 자기의 것, 자신의 잠자리와 휴식을 위해 쉬고자 하지 않았을까. 무진형제 또한 피로한 몸을 뉘일 유일한 공간인 집, 자신에게 주어진 집으로 가며 열화상 카메라로 거리의 풍경을 촬영했는데, 이상하게 새벽의 검은 하늘과 가로수가 매우 붉게 촬영되었다. 열화상 카메라로 본 거리풍경은 또 다른 세상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 그게 좋은 세상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궤적(櫃迹) 프로젝트

‘궤적(櫃迹)’은 책과 물건이 담긴 상자를 뜻하는 ‘궤(櫃)’와 발자국이나 자취를 뜻하는 ‘적(迹)’을 합한 글자다. '궤(櫃)'는 무진형제 작업의 시작점이자 평소 여러 책과 작업에 필요한 재료 등을 넣어두는 공간 박스와 같은 곳을 의미한다. 실제로는 무진형제가 작업을 마친 뒤 어지럽게 널린 공구와 재료, 그리고 온갖 메모들로 빵빵해진 텍스트 자료들을 다시 정리해 보관하는 곳이다. 새로운 작업 또한 그곳으로부터 시작된다. 작업의 시작과 끝이 끊임없이 반복되는 물리적 공간이라 할 수 있다. 꼭 '궤(櫃)’의 형상이 아니어도 된다. 공간박스, 책장, 작은 서랍이나 수납함, 혹은 고대인들의 기억의 궁전처럼 머릿속에 지은 도서관이어도 된다. 타자의 기록이나 작품들이 보관된 곳이라면 어디든 상관없다.

'적(迹)’은 '궤(櫃)’로부터 시작된 자취 또는 흔적이다. 타인의 글과 그림, 목소리 같은 것이 '나'에게 남긴 것들을 뜻한다. 또는 타인의 기록으로부터 발견한 새로운 개념이나 어지럽게 널린 재료들로부터 생성된 기이한 이미지가 될 수도 있다. 타인의 작업 앞에서 '나'는 곧 단순히 보고 듣고 느끼기만 하는 자가 아니라 '발견하는 자'다. 누군가의 텍스트나 이미지를 감상하며 드는 경외감, 의문, 낯설음 같은 것들은 다른 사람의 작업을 발견할 때 나타나는 다양한 내 안의 양상이다. 결국 어떤 이의 텍스트로부터 매우 생경한 것을 발견한 것은 그것에 익숙하지 않고 낯설게 느낄 수밖에 없는 나의 어떤 감각적인 조건 때문이다. 때문에 이때 포착해야 하는 것은 타인의 작품을 낯설게 받아들이고 있는 내 인식의 조건 같은 것이다. 무엇이 나를 불편하게 하거나 편안하게 만드는가. 경험상 낯설고 난해한 텍스트일수록 새로운 '나'를 경험하기에 더없이 좋은 조건을 만들어주었다. <궤적(櫃迹)>프로젝트는 이러한 의문과 결론으로부터 시작되었다.

그렇다면 타인의 자리로부터 시작된 것들을 어떻게 작업화 할 수 있을까. 물론 아무리 자의적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라 해도 타인의 영향이 어느 정도 들어가기 마련이다. 하지만 <궤적(櫃迹)>프로젝트는 단순한 인용이나 응용에 그치지 않고, 텍스트마다 지닌 고유한 논리나 개념 혹은 사유의 길을 그대로 따라가 보는 작업이다. 그 결과 <궤적(櫃迹)>프로젝트는 개념적으로든 형식적으로든 텍스트가 하나의 길잡이가 되어 무진형제가 지금까지 해보지 못한 작업, 시도하지 못했던 것들을 어느 정도 가능하게 만들었다.